[태국먹부림] 스쿰윗 소이 11: Firehouse Pub & Restaurant

요즘 부쩍 먹을 것 사진만 올리고 있는 것 같네요.
그간 찍은 게 쌓여서 좀 소비할까 하고…ㅠㅠ
오늘은 얼마 전 다녀온 버거 가게 사진이나 올릴까 합니다.

파이어하우스 펍&레스토랑이란 데인데,
미국식 햄버거, 샌드위치를 전문으로 하는 가게입니다.
스쿰윗 소이 11에서 쭈우우우우우욱 걸어들어가야 해서 로케이션적으로 참 마이너스가 되더군요.

IMG_0099
가게 전경…
가게 이름답게 소방관을 테마로 한 아이템으로 인테리어를 했습니다.

IMG_0097
옷과 산소통.

IMG_0098테이블에 놓인 물통. 하나는 빈통이고 하나에는 땅콩이 들어 있습니다.
하지만 안먹었죠

IMG_0100

평범한 하이네켄.
해피 아워라 1+1이라네요. 많이 마신.ㅠㅠ

IMG_0103

IMG_0104

제가 시킨 샌드위치. 으 쓸데없이(?) 두꺼워…ㅠㅠ
둘로 나눠서 잘라 먹었습니다.
맛있었지만 전체적으로 좀 짭짤하고 소스가 마요네즈 베이스였던 게 흠이려나?
아, 하지만 전 극도로 염분을 피하는지라..제 입에 짜면 보통 사람은 맛있다 하더라구요.

IMG_0101
동행이 시킨 버거. 블루치즈버거? 뭐였드라… 기억이 잘 안 나지만 맛 괜찮았네요.

옆집에 라이브하우스 같은 게 있어서 음악이 계속 들려왔습니다.
너무 멀지만 않으면 또 갈 텐데… 하는 아쉬움이 좀 남는 가게네요.

[태국먹부림] 스쿰윗 소이 11:Tapas cafe

부쩍 빠에야가 먹고 싶어져서 이것저것 검색하다가
평이 좋은 이 곳에 가보기로 했습니다.
집이 가까웠던 것도 한몫 했네요…
더워서 멀리 가기 귀찮…

IMG_0079
상그리아 한 병 시켰습니다만
아주 괜찮지는 않더군요.
술 마시고 두통 오는 경우는 별로 없는데 얘는 두통이 왔어요.

IMG_0080
11시부터 17시까지인가?
타파스 3종을 195바트에 제공하는 해피아워가 있습니다.
빵은 식전빵.. 걍 주는 거에요ㅎㅎ
미트볼이랑 차가운 수프가 먼저 나왔네요.
미트볼 부드럽고 맛있습니다.

IMG_0081
계란과 감자 오믈렛(스페인풍?)
마시쪙~

IMG_0082
먹던샷이라 지저분하네요. 뒤쪽 열이.
새우 꼬치구이스러운 거랑 야채샐러드, 그리고 닭고기…
샐러드는 그냥 평범했지만 새우랑 닭고기가 맛있었습니다.

IMG_0083
빠에야~ 2인분이고 40분 정도 시간이 걸립니다.
실은 타파스를 넘 많이 먹어서 배불러서 싸갈까 했지만
먹다보니 맛있어서 다 먹어버렸습니다…
엉엉엉…
타파스 세 종만 시켜야겠어요 담에는.

와이파이 잘 터지고 맛있고 분위기 좋고 또 갈 거 같습니다.
담에 가면 하몽을 먹어봐야겠어용.

[방콕먹부림] 스쿰윗 소이 11: snapper New Zealnd

뉴질랜드 레스토랑이라고 하는데 뭐가 있을지 궁금해서 가 봤습니다^^;;
사전 조사를 보면 피쉬 앤 칩스가 아주 맛있다고 하더군요.

자리에 앉으면 메뉴와 함께 내 주는 서비스 음식.
일본의 오토오시와 비슷한 개념인 거 같은데 의외였습니다.
이런 게 나올 줄이야.
IMG_0074
생선살이 들어간 샐러드 같은데 맛있더군요.

IMG_0075
브런치 메뉴 에그 베네딕트와 키위 드레싱 샐러드.
에그 베네딕트의 계란은 반숙보다 살짝 더 익힌 정도?
샐러드는 평범했지만 새콤한 키위 드레싱이 괜찮더군요.

IMG_0076
피쉬 앤 칩스.
정크푸드 컨셉인지 신문지? 광고지에 싸서 나오더군요.
신문지는 뉴질랜드 국기를 붙인 이쑤시개로 고정.
귀여운 플레이팅이었습니다.

IMG_0077
싯눔지 벗긴 모습.
오밀조밀하게 들어있네요.
상당히 맛있는 피쉬 앤 칩스였습니다.
타르타르 소스도 괜찮았고요.

IMG_0078
디저트가 먹고 싶어서 시킨 애플&피치 크럼블과 홈메이드 아이스크림.
애플 크럼블은 그냥 파이식으로 된 게 나오겠거니 했는데
주문 후 시간이 상당히 걸려서 의아했습니다.
알고보니 즉석에서 저리 그릇에 담아 구워내오는 거였더군요.
볼륨이 상당해서 배불렀습니다. 그래도 맛있어서 뚝딱 비움!

피쉬 앤 칩스는 괜찮지만 다른 메뉴는 그저그렇다….
라는 평이 몇 개 보이던데 이날 먹은 것들 보면
다른 음식들도 기대가 되더군요.
담에 또 가서 다른 것도 시켜봐야겠습니다.
인테리어도 예쁘고 유유자적 있을 수 있는 공간에,
점원들도 친절했습니다. 그리고 매니저인지 오너인지가 상당한 훈남^^:;

아, 선데이 런치엔 어린이용 식사를 무료로 제공한다는 거 같은데…
그래서 그런지 가족단위 손님도 많았습니다.
아이가 수선 피우는 걸 싫어하는 분은 그 시간대를 피해서 가시는 게 좋겠네요.

[방콕먹부림] 스쿰윗 소이 26-한식: 고궁

스쿰윗 소이 26에 새로 한식집이 생겼다 해서 룰루랄라 가봤습니다.
별로 안 멀겠지 했는데 역에서 그럭저럭 거리가 있던데다가
제가 오토바이 택시를 못 타고 좁은 인도를 뙤약볕 맞으며 허우적허우적 걸어갔지요.

대충 골목길 접어들어가서 쭉 가면 있습니다..
IMG_0055

메뉴… 런치세트가 있네요.
담에 오면 먹어보고 싶습니다.

IMG_0056
낮술. 거의 다 제가 먹었다는 게 함정

IMG_0057

기본 찬… 정갈하고 맛있습니다.

IMG_0058

고기 찍어먹을 것들

IMG_0059

야채. 깻잎 많어서 좋았음여

IMG_0060

오픈 기념이었을까요? 맛보라고 주신 생선전과 배추전.

맛나요~

IMG_0061

돼지고기~

IMG_0062

1000밧짜리 돼지고기 모듬을 시켰습니다.
제가 많이 못 먹는 관계로…
접시가 허해 보이지만 일부는 구워지고 있고
일부는 이미 제 뱃속에. 헤헤.

IMG_0063

 

순두부찌개와 김밥. 순두부찌개 맛나요.

 

 

IMG_0064

볶음밥 시키면 서비스로 나오는 볶음밥.
남은 고기 넣어주고 그럽니다.
배부르게 잘 먹고 왔네요.

한인타운에 있는 식당보다 분위기와 인테리어가 좋습니다.
하지만 역시 저같이 걸어다니는 사람에게는
가기 힘든 데 있다는 게 단점이더군요.
종업원들 서비스 마인드도 좋고 깔끔하고..
결론은 가기 힘들어도 또 갈 것 같다는 거…ㅠㅠ

태국 스타벅스/2016년 봄 한정 MD

유혹을 못 이기고 또 지르고 말았습니다ㅠㅠ 엉엉

IMG_0048

 

쏭크란 머그입니다. 이국적인 색상과 디자인이네요.

IMG_0049

 

에스프레소잔… 박스 찢어질까봐 꺼내지도 못했는데

가장자리가 꽃봉우리처럼 올록볼록하고 색도 이뻐요.

에스프레소는 안 마시니 전시용…;;;

IMG_0050

 

벚꽃 시리즈입니다.

스트로 붙은 제품은 안 좋아해서 일부러 안 사고 있었는데

넘 취향저격이어서 홀랑 사버렸네요.

IMG_0051이것도 심플아고 예뻐요.

오른쪽 제품은 하단 돔에 벚꽃잎 모양 장식물?과 빤짝이가 들어있어서

흔들면 살랑살랑…

 

냥이가 자꾸 건드리려 해서 허겁지겁 찍었는데 진짜 발로찍은 것 같네요.

그나저나 이번에도 변함없이 한국&중국 되팔이족들이 싹쓸이해서 두어군데 돌아

갖고 싶은 거 다 구했네요.

그리고 첫번째 간 데에서는 텀블러 담는 핑크색 파우치가 다 떨어져서

검정색에 줄게 ㅇㅋ? 하기에 응 그래. 했는데 그게 실수였던 듯…

핑크 파우치 넘 예뻐요…

 

암튼 이렇게 지출도 컬렉션도 늘어가누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