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콕먹부림] 아속의 아르헨티나 스테이크 하우스-엘가우초

생일 파티?를 위해 어디 갈까 생각하던 중,
예전부터 눈에 밟히던 아쏙의 스테이크 하우스에 다녀왔습니다.
여기 가기 위해 얼마나 설득을 거듭했는지…ㅠㅠ

IMG_0050
삿포로 맥주로 시작합니다.
와인 이런 거랑 담쌓은 사람이라…제가…

IMG_0054
치킨 시저 샐러드.
치킨 시저 샐러드와 일반 샐러드의 가격 차가 얼마 나지 않아 그냥 치킨 올라간 걸로 시켰는데
가격이 비싼 만큼 양도 많아 좀 후회했습니다.
담에 가면 샐러드는 단품메뉴 말고 사이드로 시켜야겠다고 다짐 또 다짐.

IMG_0053
식전빵과 통마늘구이와 소스.
하나같이 맛있었습니다. 빵 리필 되면 하고 싶을 정도…
통마늘은 아직 한두개 남아 있었는데 접시를 치워서 아쉬웠어요.

IMG_0058
스테이크의 사이드 메뉴인 감자그라탕.
감자와 치즈의 조합이 맛없을 리 없죠. 헉헉.

IMG_0059
이건 제가 고른 버섯볶음.
맛나요!!
짱임. 이거 있으면 맥주 다섯 병 비울 수 있을 듯.

IMG_0057
혹시나 해서 시킨 스테이크 소스.(무려 스테이크 소스들도 유료…ㅠㅠ)
머쉬롬 소스인데 소스 자체는 맛있었습니다.
근데 이런 소스 불필요할 정도로 스테이크가 맛있었다는 게 함정.

IMG_0055
고기고기!!
제가 고기 핏물 먹으면 체하는 괴악한 체질이라 미디엄 웰던으로 했습니다.

IMG_0060
제가 시킨 양고기.
저 때 양고기가 땡기더라구요.
양고기 냄새난다 어쩐다 말이 믾지만 여기 양고기는 전혀 그런 느낌이 없고
부드럽고 맛났습니다.

IMG_0056
축하받는 사람이 시킨 와규 필레미뇽.
두말할 것 없이 맛납니다ㅠㅠ

IMG_0062
생일 축하인지라 아쉬워서 시킨 애플파이와 초콜렛 라바 케이크.
케이크도 맛나요;;

IMG_0061
디저트와 함께 섭취한 딸기 스무디&패션후르츠 쥬스.
난 패션후르츠 마가리타를 주문했는데 알콜은 어디가고..ㅠㅠ
주문이 잘못 들어갔더군요.

IMG_1568
계산할 때 주는 캐러멜 보드카.
이거 진짜 맛나요.
캐러멜 향을 매우 싫어하는데 이거는 정말 좋았음.
병째 팔아줬으면 합니다ㅠㅠ

전체적으로 가게가 어둡습니다.
그래도 테이블이 좀 붙어 있어서 오붓하게 있을 수는 없는 분위기?
하지만 서비스도 꽤 훌륭했고 음식은 하나같이 맛있었기 때문에
언젠가는 또 갈 것 같군요.
(아 가격도 비싼 게 함정.ㅠㅠ 동남아 프라이스가 아님..ㅠㅠ)

[태국 먹부림] 엠카티에 Dean & Deluca

얼마 전, 외출했다가 마침 저녁 시간이 되었는데
거창하게 먹고 싶지는 않아 그냥 딘 앤 델루카에 들어갔습니다.

IMG_0072

평범한 음료수…
베리 소다였나? 그리고 딸기 스무디

IMG_0084
야채가 먹고 싶어 시킨 평범한 시저 샐러드
IMG_0085

햄버거..

IMG_0073
높네요.
거기다가 빵이 참 말라보이기까지…
먹을 만 했습니다.

IMG_0086
스프&미니샐러드가 붙어 나오는 피자.
걍 피자맛입니다.
문제는 저 당근수프에 뿌려져 있는 게 아무리 먹어도 고수같더군요.
아니 왜..ㅠㅠ

이런 류 체인점이 다 그렇듯 적당한 가격에 적당히 먹을만한 걸 내기 때문에
딱히 선택지가 없거나 간단하게 먹고 싶거나 모험하기 싫을 때 들어가면 좋을 것 같네요.

그나저나 사진이 쌓여서 그런지 요즘 맨날 먹는거만 올리는 듯..

[태국먹부림] 스쿰윗 소이 11: Firehouse Pub & Restaurant

요즘 부쩍 먹을 것 사진만 올리고 있는 것 같네요.
그간 찍은 게 쌓여서 좀 소비할까 하고…ㅠㅠ
오늘은 얼마 전 다녀온 버거 가게 사진이나 올릴까 합니다.

파이어하우스 펍&레스토랑이란 데인데,
미국식 햄버거, 샌드위치를 전문으로 하는 가게입니다.
스쿰윗 소이 11에서 쭈우우우우우욱 걸어들어가야 해서 로케이션적으로 참 마이너스가 되더군요.

IMG_0099
가게 전경…
가게 이름답게 소방관을 테마로 한 아이템으로 인테리어를 했습니다.

IMG_0097
옷과 산소통.

IMG_0098테이블에 놓인 물통. 하나는 빈통이고 하나에는 땅콩이 들어 있습니다.
하지만 안먹었죠

IMG_0100

평범한 하이네켄.
해피 아워라 1+1이라네요. 많이 마신.ㅠㅠ

IMG_0103

IMG_0104

제가 시킨 샌드위치. 으 쓸데없이(?) 두꺼워…ㅠㅠ
둘로 나눠서 잘라 먹었습니다.
맛있었지만 전체적으로 좀 짭짤하고 소스가 마요네즈 베이스였던 게 흠이려나?
아, 하지만 전 극도로 염분을 피하는지라..제 입에 짜면 보통 사람은 맛있다 하더라구요.

IMG_0101
동행이 시킨 버거. 블루치즈버거? 뭐였드라… 기억이 잘 안 나지만 맛 괜찮았네요.

옆집에 라이브하우스 같은 게 있어서 음악이 계속 들려왔습니다.
너무 멀지만 않으면 또 갈 텐데… 하는 아쉬움이 좀 남는 가게네요.

[태국먹부림] 스쿰윗 소이 11:Tapas cafe

부쩍 빠에야가 먹고 싶어져서 이것저것 검색하다가
평이 좋은 이 곳에 가보기로 했습니다.
집이 가까웠던 것도 한몫 했네요…
더워서 멀리 가기 귀찮…

IMG_0079
상그리아 한 병 시켰습니다만
아주 괜찮지는 않더군요.
술 마시고 두통 오는 경우는 별로 없는데 얘는 두통이 왔어요.

IMG_0080
11시부터 17시까지인가?
타파스 3종을 195바트에 제공하는 해피아워가 있습니다.
빵은 식전빵.. 걍 주는 거에요ㅎㅎ
미트볼이랑 차가운 수프가 먼저 나왔네요.
미트볼 부드럽고 맛있습니다.

IMG_0081
계란과 감자 오믈렛(스페인풍?)
마시쪙~

IMG_0082
먹던샷이라 지저분하네요. 뒤쪽 열이.
새우 꼬치구이스러운 거랑 야채샐러드, 그리고 닭고기…
샐러드는 그냥 평범했지만 새우랑 닭고기가 맛있었습니다.

IMG_0083
빠에야~ 2인분이고 40분 정도 시간이 걸립니다.
실은 타파스를 넘 많이 먹어서 배불러서 싸갈까 했지만
먹다보니 맛있어서 다 먹어버렸습니다…
엉엉엉…
타파스 세 종만 시켜야겠어요 담에는.

와이파이 잘 터지고 맛있고 분위기 좋고 또 갈 거 같습니다.
담에 가면 하몽을 먹어봐야겠어용.

[방콕먹부림] 스쿰윗 소이 11: snapper New Zealnd

뉴질랜드 레스토랑이라고 하는데 뭐가 있을지 궁금해서 가 봤습니다^^;;
사전 조사를 보면 피쉬 앤 칩스가 아주 맛있다고 하더군요.

자리에 앉으면 메뉴와 함께 내 주는 서비스 음식.
일본의 오토오시와 비슷한 개념인 거 같은데 의외였습니다.
이런 게 나올 줄이야.
IMG_0074
생선살이 들어간 샐러드 같은데 맛있더군요.

IMG_0075
브런치 메뉴 에그 베네딕트와 키위 드레싱 샐러드.
에그 베네딕트의 계란은 반숙보다 살짝 더 익힌 정도?
샐러드는 평범했지만 새콤한 키위 드레싱이 괜찮더군요.

IMG_0076
피쉬 앤 칩스.
정크푸드 컨셉인지 신문지? 광고지에 싸서 나오더군요.
신문지는 뉴질랜드 국기를 붙인 이쑤시개로 고정.
귀여운 플레이팅이었습니다.

IMG_0077
싯눔지 벗긴 모습.
오밀조밀하게 들어있네요.
상당히 맛있는 피쉬 앤 칩스였습니다.
타르타르 소스도 괜찮았고요.

IMG_0078
디저트가 먹고 싶어서 시킨 애플&피치 크럼블과 홈메이드 아이스크림.
애플 크럼블은 그냥 파이식으로 된 게 나오겠거니 했는데
주문 후 시간이 상당히 걸려서 의아했습니다.
알고보니 즉석에서 저리 그릇에 담아 구워내오는 거였더군요.
볼륨이 상당해서 배불렀습니다. 그래도 맛있어서 뚝딱 비움!

피쉬 앤 칩스는 괜찮지만 다른 메뉴는 그저그렇다….
라는 평이 몇 개 보이던데 이날 먹은 것들 보면
다른 음식들도 기대가 되더군요.
담에 또 가서 다른 것도 시켜봐야겠습니다.
인테리어도 예쁘고 유유자적 있을 수 있는 공간에,
점원들도 친절했습니다. 그리고 매니저인지 오너인지가 상당한 훈남^^:;

아, 선데이 런치엔 어린이용 식사를 무료로 제공한다는 거 같은데…
그래서 그런지 가족단위 손님도 많았습니다.
아이가 수선 피우는 걸 싫어하는 분은 그 시간대를 피해서 가시는 게 좋겠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