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금까지 먹여 본 고양이 사료들

생각해 보니 고자는 사료를 참 많이 바꿔 먹었던 고양입니다.
보통은 조금씩 천천히 석어가며 바꿔 줘야 사료 바꿀 때 식사 거부를 안 한다는 것이
고양이 식사계(?)의 정석이지만 옛날, 무지했던 저는 그냥 그때그때 슈퍼 가서
있는 사료 사다 먹이곤 했죠.
그리고 굶기는 것도 아닌데 배에 거지가 열 명쯤 들어앉은 이놈의 고자쉐키는
주는 대로 탈도 안 나고 가리지도 않고 넙죽넙죽 받아먹었습니다.
대충 일본시절~지금까지 먹인 사료를 정리해 보면

-위스카스
마트 가면 있는 저렴한 사료였습니다.
500엔?쯤에 한 포대 살 수 있었던 것 같고요,
키우기 시작할 당시 뭣도 모르는 시점에서
그냥 고양이 사료니까 먹이면 되겠지 해서 사다 먹였습니다.
기호성은 좋은 편이고
(아니 고자놈은 안 먹는 걸 찾는 게 더 빠르지만…)
이걸 먹이니까 무지막지하게 살이 올랐던 게 기억나네요.

-퓨리나 원
위스카스보다 조금 비쌌었습니다.
키우기 시작한 후 얼마 되지 않아,
비싼 거니까 더 좋은 거겠지 하고 사다 먹이던 거였습니다.
이 역시 사료거부는 없었으며 위스카스>퓨리나 원으로 바꾼 후
체중이 더 이상 올라가지는 않고 그냥 그 수준 유지로 바뀌더군요.

-사이언스 다이어트
우리 냥이는 살쪘으니까 다이어트를 시키자.
이 사료는 다이어트라 써 있으니 체중 조절에 도움이 되겠지?
이런 무책임한 생각에 사 온 사료입니다.
이 역시 마트 사료 중에서는 단연 고가 라인이었고
알갱이가 좀 기름지다…는 느낌이 있었습니다.
그리고 다이어트는 개뿔 살이 더 쪘습니다.

-로얄캐닌 인도어
아는 일본 아가씨가 이게 좋다고 추천해 줘서 구입하기 시작했습니다.
로얄캐닌 제퓸이 그렇듯 뭐 기호성은 좋고요…
이걸로 바꾼 후로는 사이언스 다이어트보다는 살이 덜 찌더군요.

-모 한국 오가닉 사료
만약을 위해 이름은 밝히지 않겠습니다.
온갖 사료를 다 먹어도 멀쩡하던 녀석이 이거 먹고
몇 달만에 결석이 생겨서 수술했습니다ㅜㅜ

-블루버팔로
냥이 사료에 대한 지식이 좀 생겼을 때…
고단백 저지방 다이어트 사료라 해서 먹여봤습니다.
당시 탁묘중이었던지라 호텔 사장님께 전달하고 먹여달라 했으나
이걸 먹은 고자가 설사를 줄줄 하더라는 사장님 말씀에 포기…

-로얄캐닌 유리너리
결석 수술 후 잠깐 먹였던 사료인데…
이걸 먹으니 또 설사를 줄줄 하더군요…
병원과 상담 후 그냥 로얄캐닌 인도어로 바꿨습니다.

-이노바 에보
이것도 풍문으로 좋다고 해서 먹여 봤는데,
체중유지는 되더군요. 빠지지는 않아도…
사료 질 자체는 괜찮은 것 같습니다.

-이볼브
타 사료처럼 풍문으로 좋다고 해서 먹여봤습니다.
잘 먹더군요.
이 역시 특별하게 체중증가나 이상증상은 나타나지 않았습니다.

-ANF
좋대서 사 먹였는데 초기에 사료 거부는 아니더라도
조금 킁킁 냄새를 맡다가 먹더군요.
하지만 초반 두어 차례만 그럴 뿐 그 후는 폭풍흡입…

-치킨수프
너무 잘 먹고 더 먹으려 하고 아주 발작을 해서
그냥 한 번 먹이고 끊었습니다…
좀 안 먹어야 하는 애라서.

드라이 푸드는 대충 이 정도이려나요.
일본에 있을 때는 캔을 많이 먹였는데,
미각, 아이시아, 흑관, 오이시이, 몽푸치 등 가리지 않고 잘 먹었습니다.
유일하게 안 먹었던 게 어딘가에서 보너스?로 받은 미국쪽 캔인데,
오징어와 생선살이 통채로 들어 있던 제품이었습니다.
몇 입 핥더니 안 먹더군요.
머리털 나고 처음으로 고자놈이 식사를 거절하는 경험을 했습니다.

지금 준비해 둔 건 퓨어비타와 오리젠인데…
먹고 별 탈 없었으면 좋겠네요.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