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드 Reign 보는 중

요즘 아무 생각없이 볼 드라마를 찾다가 넷플릭스에서 우연히 Reign 이란 드라마를 발견, 약간 흥미가 생겨서 보고 있습니다.
스코틀랜드 여왕 메리의 유년기(청년기?) 이야기이며, 미숙한 메리와 프랑수아가 정치적으로 성장하는 스토리가 메인 테마로 현재 시즌 4까지 나왔다 합니다.
전 아직 시즌 2중반입니다만..

주역 메리와 그녀 주변의 레이디 3명이 예쁘고 그리는 시대가 시대이니만큼 복식 및 장신구가 꽤 화사해서 많은 눈요깃거리가 됩니다. 하지만 중요한 비중을 차지하는 왕자 2명은 약간 여성들 포스에서 밀리는 면이 있고, 복식 및 인물 고증은 잘 안 되었다고 보입니다. 로맨스 라인을 위해 창조된 캐릭터도 있고요. 미국내에서도 고증문제에 대한 목소리가 있었으며, 한국에서는 중세유럽판 기황후라는 평가도 언뜻 보였습니다.

캐릭터성 면에서는… 주역들의 성향이 너무 휙휙 바뀌어서 얘 갑자기 왜이러지? 하는 부분도 조금 있었고요, 메리와 프랑수아가 시즌 2까지 왔는데 아직도 지지부진한 모습을 보이는 게 아쉬웠습니다. 두 사람의 대사 중 가장 많이 기억에 남는(훅은 자주 듣는) 게 “나는 스코틀랜드의 여왕이야!/난 여왕이야!” 와 “나는 카톨릭 군주를 다스리는 카톨릭 왕이야!”가 아니었을까 싶을 정도?
현재까지 가장 일관된 모습을 지녔으며 가장 맘에 드는 캐릭터는 카트린입니다.
나쁜짓은 많이 하지만 목적이 일정하고 그러면서도 미워할 수 없는 캐릭터였습니다.

총평은 그냥 중세풍 가십걸이라는 느낌으로 편하게 아무 생각없이 볼 수 있는 드라마 같습니다. 더 볼지 안볼지는 아직 미정이지만 아마 시간이 많으면 더 보지 않을까 싶네요.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