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자 발작 어게인…

오늘 또 고자의 발작이 있었습니다.
2개월정도 단위로 꾸준히 반복되네요.
의사는 대수롭지 않은 것처럼 얘기를 하고…
걱정이 됩니다.
사실 mri건 뭐건 찍어서 문제를 판명해 낼 수는 있겠지만
나을 수 있는 병도 아니고 그냥 증상완화 처방을 하는 게 고작이라고 하더군요.

현재 생각되는 주된 이유로는
1. 심각한 내이염 치료시 전신마취를 했는데, 그 후유증
-실제로 전신마취 후 발작증상이 나타나는 경우가 왕왕 있다더군요.
2. 마이크로칩 부작용.
안 되는 영어로 해외 사례까지 찾아봤는데 발작을 일으키는 부작용은
전무했습니다. 단지 마이크로칩이 머리까지 흘러가 뇌사인지 그런 사고는 있었지만.
3. 천식 간질
천식같은 기침을 자주 하는데 그 때문이 아닐까..ㅠㅠ

이상입니다만…
하나같이 치료법은 없고 그냥 항경련제를 투약하는 수밖에 없는데
이 약이 대단히 독하고 내성이 생기는 약이어서 투약하기 시작하면
간도 망가지고 점점 더 자주, 효과가 센 약을 투약해야 한다…
이런 말을 보고 이 처치는 그냥 접어두었습니다.
매일매일 발작을 일으키는 것도 아니고 평상시에는 잘 먹고 잘 놀고 몸단장도 잘 하고
화장실도 잘 가니..

그나저나 발작시마다 증상이 좀 다른데, 오늘은 발작 후,
입을 벌리고 혀가 살짝 비틀려서 나와 있어서 좀 놀랐습니다.
정신 든 고자는 발로 혀를 어떻게 해보려고 안간힘을 쓰고,
저는 행여나 혀가 발톱에 걸려 다칠까봐 발 부여잡고 달래고,
얘가 안면근육에 마비가 와서 계속 이러는 게 아닐까 걱정되어서
옷 입고 24시간 병원에 뛰어가려는 순간 혀도 제대로 돌아오고
입도 잘 여닫고 하더군요.
앞으로 발작으로 인한 마비증상이 오면 어떻게 될지 걱정도 되고..
여튼 마음이 복잡합니다.

일 끝나고 난 후? 얼마 동안은 지쳐서 누워 있다가
그래도 밥때 되니 밥 달라고 앵앵거리고 따라다니고 먹고 쉬야도 잘 하니
다행이이었지요.

IMG_9799

IMG_4657

IMG_6241
제발 아프지 않고 오래 살아 줬음 합니다…

선무당이 사람잡는다

중년에서 노년으로 넘어갈락 말락 하는 고자를 데리고 방콕에 온 것도
벌써 한 달이 지났습니다.
오자마자 누런 콧물과 눈물을 흘리는 증세가 있어 잠시 지켜보다 병원에 데려갔더니
가벼운 감염증인 것 같다, 일단 항생제를 처방해 줄 테니 그거 먹여보고
안 나으면 혈액검사를 하자는 말을 듣고 약을 많이 받아왔습니다.
아침저녁으로 항생제 두 종류를 주고 안약은 하루 세 번,
영양제는 하루에 한 번 주라고 하기에 일단 그대로 급여하고 있었는데
어느날 갑자기 발작을 일으키더군요.
난생 처음 보는 발작에 약 스트레스인가 싶어서 뭐라도 약을 줄이자 싶어
영양제를 급여하지 않았습니다.
주사기로 먹이는 거라 스트레스의 주 원인이 되지 않을까 했었죠.

그런데 그날 저녁부터 밥 먹은 걸 고대로 토해내기 시작했습니다.
알고보니 영양제가 항생제 부작용을 억누르는 작용을 하는 약이었는데
그걸 안 먹였으니 토할 수밖에요…
결국 다음날 아침부터 다시 영양제를 급여하기 시작했습니다.
인터넷에서 찾아본 바로는 하루 두 번 급여해도 된다 해서
밥 먹을 때 같이 줬더니 그날 저녁부터는 또 엄청나게 무른 설사를…ㅠㅠ
영양제가 무슨 효모로 만든 유산균 영양제 그런 거였는데
그거 과다인 것 같았습니다.
결국 영양제도 하루 한 번 주는 걸로 결정…

선무당이 사람잡는다고 애 몸 생각한다고 이래저래 궁리한 게
안하니만 못한 결과를 가져왔네요.
앞으로는 의사 선생님 말 잘 들어야겠습니다.

그나저나 마른기침이 끊이지 않는데
먼지나는 모래를 섞어서 그런가…
빨리 원래 쓰던 모래를 사야겠어요ㅠㅠ

고자, 방콕의 병원에 가다.

방콕에 온 후 누런 콧물과 눈물, 마른기침 증상이 보여 걱정하다가..
큰맘 먹고 병원에 다녀왔습니다.
001

겁쟁이 녀석…
이동장에서 안 나오려다가 나온 다음에는 저한테 들러붙어서
난 여기서 떨어질 수 없으셈 이러고 있었네요.
콧김도 뿜고 발톱도 세우고..

002

검진 결과 큰 이상은 없어 보이고 그냥 가벼운 감염증 같다네요.
일단 항생제 영양제 등의 약을 받아왔습니다.
먹이고 차도가 없으면 수요일에 혈액검사 하자고 하더군요.
아, 입냄새 제거용 검도 받았습니다.

003

아침약. 겔타입 영양지를 주사기로 먹이라고 해서 처음엔 주사기로 먹였는데
스트레스 받아하는 거 같아서 그냥 밥 위에 뿌려줬더니
밥이랑 같이 먹네요. 돼지같은 놈.

004

저녁분량.
알약 하나가 적어서 난이도는 내려간 것 같지만…
주사기가 은근 까다롭습니다.
어렸을 땐 뭣도 모르고 그냥 알약 주는대로 받아 먹던 녀석이
이제는 발버둥을 조금 칩니다….
그래서 손등에 스크래치 하나가.ㅠ

005

책을 베개 삼아 자는 녀석.
약 한두번 먹였더니 콧물이 거짓말같이 사라졌어요.
006

언어가 안 통할까 걱정했는데 어찌어찌 되더라고요.
진작에 데려갈걸.

007

갠적으로 맘에 드는 하품사진.
009

아프지 말아라 녀석아…
008

덧>방콕의 통로 펫 병원이란 데 갔습니다만,
시설 좋고 24시간이고 깔끔하고 직원들도 친절하고
의사선생님도 이쁘고 좋더군요.
앞으로 뭔일 있으면 여기 가야겠어요.

고자 in 방콕

고자 잘 데려왔습니다~~

IMG_1978
이동장의 고자. 태국 검역소입니다.
검역소 분들 많이 친절하셨어요~.
고자는 절 본 순간부터 꺼내달라고 울어서 매우 민망했지요.

IMG_3177
12시간동안 먹지도 싸지도 않고 장한 고자.
근데 구리구리한 냄새가 나서 목욕부터^^;;

IMG_0037
더워서 그런지 선풍기를 차지합니다.

IMG_0036
본격 아무 생각 없는 얼굴

IMG_0043
매우 고양이답게…
자고..

IMG_0042
맥북 껴안고 자고…

IMG_0038
이런 포즈로도 자고..

IMG_0033
정수기 사용 완벽 마스터!!

IMG_0032
아무리 자도 귀엽습니다.

더워서 좀 늘어지는 감이 있고 약간 무른변을 보는 게 걱정이네요.
에어컨 때문인지 콧물도 좀 흘리고…
그래도 건강하게 잘 지냈으면 합니다.

지금까지 먹여 본 고양이 사료들

생각해 보니 고자는 사료를 참 많이 바꿔 먹었던 고양입니다.
보통은 조금씩 천천히 석어가며 바꿔 줘야 사료 바꿀 때 식사 거부를 안 한다는 것이
고양이 식사계(?)의 정석이지만 옛날, 무지했던 저는 그냥 그때그때 슈퍼 가서
있는 사료 사다 먹이곤 했죠.
그리고 굶기는 것도 아닌데 배에 거지가 열 명쯤 들어앉은 이놈의 고자쉐키는
주는 대로 탈도 안 나고 가리지도 않고 넙죽넙죽 받아먹었습니다.
대충 일본시절~지금까지 먹인 사료를 정리해 보면

-위스카스
마트 가면 있는 저렴한 사료였습니다.
500엔?쯤에 한 포대 살 수 있었던 것 같고요,
키우기 시작할 당시 뭣도 모르는 시점에서
그냥 고양이 사료니까 먹이면 되겠지 해서 사다 먹였습니다.
기호성은 좋은 편이고
(아니 고자놈은 안 먹는 걸 찾는 게 더 빠르지만…)
이걸 먹이니까 무지막지하게 살이 올랐던 게 기억나네요.

-퓨리나 원
위스카스보다 조금 비쌌었습니다.
키우기 시작한 후 얼마 되지 않아,
비싼 거니까 더 좋은 거겠지 하고 사다 먹이던 거였습니다.
이 역시 사료거부는 없었으며 위스카스>퓨리나 원으로 바꾼 후
체중이 더 이상 올라가지는 않고 그냥 그 수준 유지로 바뀌더군요.

-사이언스 다이어트
우리 냥이는 살쪘으니까 다이어트를 시키자.
이 사료는 다이어트라 써 있으니 체중 조절에 도움이 되겠지?
이런 무책임한 생각에 사 온 사료입니다.
이 역시 마트 사료 중에서는 단연 고가 라인이었고
알갱이가 좀 기름지다…는 느낌이 있었습니다.
그리고 다이어트는 개뿔 살이 더 쪘습니다.

-로얄캐닌 인도어
아는 일본 아가씨가 이게 좋다고 추천해 줘서 구입하기 시작했습니다.
로얄캐닌 제퓸이 그렇듯 뭐 기호성은 좋고요…
이걸로 바꾼 후로는 사이언스 다이어트보다는 살이 덜 찌더군요.

-모 한국 오가닉 사료
만약을 위해 이름은 밝히지 않겠습니다.
온갖 사료를 다 먹어도 멀쩡하던 녀석이 이거 먹고
몇 달만에 결석이 생겨서 수술했습니다ㅜㅜ

-블루버팔로
냥이 사료에 대한 지식이 좀 생겼을 때…
고단백 저지방 다이어트 사료라 해서 먹여봤습니다.
당시 탁묘중이었던지라 호텔 사장님께 전달하고 먹여달라 했으나
이걸 먹은 고자가 설사를 줄줄 하더라는 사장님 말씀에 포기…

-로얄캐닌 유리너리
결석 수술 후 잠깐 먹였던 사료인데…
이걸 먹으니 또 설사를 줄줄 하더군요…
병원과 상담 후 그냥 로얄캐닌 인도어로 바꿨습니다.

-이노바 에보
이것도 풍문으로 좋다고 해서 먹여 봤는데,
체중유지는 되더군요. 빠지지는 않아도…
사료 질 자체는 괜찮은 것 같습니다.

-이볼브
타 사료처럼 풍문으로 좋다고 해서 먹여봤습니다.
잘 먹더군요.
이 역시 특별하게 체중증가나 이상증상은 나타나지 않았습니다.

-ANF
좋대서 사 먹였는데 초기에 사료 거부는 아니더라도
조금 킁킁 냄새를 맡다가 먹더군요.
하지만 초반 두어 차례만 그럴 뿐 그 후는 폭풍흡입…

-치킨수프
너무 잘 먹고 더 먹으려 하고 아주 발작을 해서
그냥 한 번 먹이고 끊었습니다…
좀 안 먹어야 하는 애라서.

드라이 푸드는 대충 이 정도이려나요.
일본에 있을 때는 캔을 많이 먹였는데,
미각, 아이시아, 흑관, 오이시이, 몽푸치 등 가리지 않고 잘 먹었습니다.
유일하게 안 먹었던 게 어딘가에서 보너스?로 받은 미국쪽 캔인데,
오징어와 생선살이 통채로 들어 있던 제품이었습니다.
몇 입 핥더니 안 먹더군요.
머리털 나고 처음으로 고자놈이 식사를 거절하는 경험을 했습니다.

지금 준비해 둔 건 퓨어비타와 오리젠인데…
먹고 별 탈 없었으면 좋겠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