으 살쪄서 고민..

태국 와서 관리를 잘 안 했더니
체중 앞자리수가 바뀌어서 잘 안 내려갑니다.
이제부터 본격적으로 식단이랑 생활습관을 관리해서
다시 앞자리수를 떨궈야겠다고
지난주부터 마음먹고 순조롭게 진행중입니다.

생각해보면 전 과도하게 체중에 집착하는 경향이 있는 게 아닌가 싶습니다.
그도 그럴 것이, 내가 60킬로였을 때 사회에서 받던 대접고
48킬로였을 때 사회에서 받던 대접이
너무나도 확연하게 달랐기 때문에 예전 몸으로
돌아가기 싫다고 무의식중에 생각하고 있는 것 같네요.

이 체중병(?)은 죽을 때까지 안 낫지 싶습니다ㅎㅎ

배스 앤 바디웍스> 재패니즈 체리 블로섬 바디로션

IMG_0879

미국 사는 아는 분이 추천해 준 브랜드입니다.
운 좋게 태국에 출점을 했더군요.
그것도 집 가까운 쇼핑몰에 있기에 다녀왔습니다.
핸드 소프가 좋다고 했지만
데톨 대용량을 두 통이나 사왔기 때문에
그거 다 쓴다음에 사기로 하고
일단 급한 바디로션을 사 왔죠.
원래 쓰던 건 록시땅 시버터였지만
사러 가기 귀찮아서 그냥 슈퍼에서 니베아를 샀더니
피부가 영 안좋더군요ㅠㅠ

질감과 흡수력이 좋고,
피부 상태도 꽤 괜찮습니다.
단점이라면 향이 너무 화사하고 지속력이 좋아
자기 전에 쓰기 좀 부적합하다는 거…
그나마 얌전한(?) 향을 골라 왔는데
이 정도이니 다른 건 사람에 따라 독하다 생각될지도 모르겠네요.
그래도 저렴한 편이고(7000원가량)
품질도 괜찮은 것 같아 다음에 다른 것도 사 볼 생각입니다.

한국 게이머의 성향?

요즘 이래저래 한 이유로 해외에서 잘 나간다고 하는
한국 모바일 게임을 만져보고 있다.
액션 RPG 게임으로 요즘 나오는 게임 다 그렇듯 캐릭터를 과금해서 뽑하야 하고,
(캐릭터 등급은 1-6)
과금 안 해도 그냥 저냥 노력하면 5-6급까지 만들 수 있는 게임이다.

시작한 지 얼마 되지는 않았고, 무과금 유저이지만
운 좋게 몇몇 5-6등급까지 가는 카드를 획득, 강화해 나가고 있던 와중에
어느 것부터 6등급으로 올릴 지 망설여져 게임 내 채팅에
“내가 갖고 있는 캐릭터 중에 어느 것부터 급을 올리는 게 낫겠나.”

하지만 돌아오는 대답은 하나같이
1. 다 쓰레기
2. 다 재료임
3. 추천할 게 없네
4. 다 버리셈
뿐이었다.
그래서 어떤 게 좋냐고 다시 물으니 다들 수십만 원 과금해도 나올까말까,
똑같은 던전 반년 플레이해도 나올까말까한 캐릭터들 뿐이었다.
그래서 조언 구하기는 포기하고 스스로 시행착오를 겪어가며
내가 가진 캐릭터를 조합해 게임을 진행해 보았다.
결론적으로 말하면, 아주 쓸만했다.
헤비 과금 유저들에게는 당연히 이기지 못했지만 그래도 라이트 과금 유저나
같은 무과금 유저는 어지간하면 이기고, PvP컨텐츠에서 상위 5%에 진입할 정도로
쓸만한 캐릭터 구성이었다.

저 질문을 해서 저런 대답을 들은 사람은 나뿐만이 아니다.
대부분의 뉴비유저가 저런 질문을 하고, ‘니가 가진 캐릭터는 쓰레기임’
소리를 듣고 좋은 카드를 얻을 때까지 게임을 리셋하러 가 버린다.

대답을 한 유저들이, 스스로 제시한 캐릭터를 가지고 있는 것도 아니다.
얼마 과금을 했는데 이게 안나오니, 몇달 몇번 돌렸는데 이걸 못 얻었느니 하는 소리가
게임에 접속할 때마다 채팅창에 도배된다.
그걸 보고 참 우습다…? 안타깝다…? 이런 마음이 들었다.

스스로 생각을 해서 캐릭터를 구성하고, 스킬을 운용해서 그에 대한 장단점을 판단,
적절한 조언을 하기보다는 단 하나 있는 최고를 들이밀며-심지어는 스스로도 갖고 있지 않은-
쓰레기라는 자극적인 단어까지 사용하는… 그런 세태가 마음에 들지 않는다.
게임을 게임으로 즐기지 못하고, 그저 단 하나만의 가장 높은 목표를 정해 둔 채
그걸 향해 달리는 느낌이랄까.

이런 성향은 사실 처음 겪은 게 아니다.
모 온라인 게임을 할 때 방대하고 짜임새 있는 스토리에 감탄을 하며
하나하나 퀘스트를 수행하고 있었다. 그러다 보면 내 레벨에 비해 한참 쉬운 곳에서
어슬렁거리기 일쑤였고, 그걸 본 아는 사람들 및 해당 필드에 있는 사람들이
너는 왜 여기 있냐, 빨리 다른 데로 가라, 이런 말을 수도 없이 했다.
나는 지금 여기서 이 게임 내 풍경을 하고 이 재미있는 퀘스트를 하고 싶은데
주변 사람들은 그걸 용납하지 않았다.

이게 주입식 교육과 가장 높은 곳에 올라가야 한다는 범국가적인 세뇌(?)
때문인지, 아니면 그냥 국민성인지, 아니면 경쟁심리인지 잘 모른다.
그저 전뇌세계에서조차 이런 성향을 보이는 세태가 안타까울 뿐이다.

여권과 성씨의 상관관계는 무얼까?

여권이라고 해서 패스포트 여권은 아니고… 여권신장의 여권입니다;;

간혹 마초이즘에 젖어있는 사람들과
‘한국 여성은 얼마나 자기들이 자국에서 대접받는지 알아야 한다’라는 주장을 펼칠 때
종종 등장하는 이유 중 하나가
‘한국은 결혼해도 여성이 남성의 성씨를 따르지 않는다. 전세계에서 이건 한국밖에 없다.
이 얼마나 평등하고 대단한 일이냐’라는 겁니다.

솔직히 말하자면 성씨와 평등의 상관관계를 모르겠네요.
남성의 성씨를 따르지 않으면 뭐 대단히 이익 보는 거라도 있는지?
자주성이라든지 남성에게 귀속되지 않는다던지 이런 말도 있지만
현대 서양 여성은 남성 귀속물이라서 남성의 성을 따라 쓸까요.

비관적으로 해석하자면
‘우리의 고귀한 성씨를 여자 따위에게 줄 수 없다’라든지
‘언제든지 너따위 내쳐버리겠다’는 의사표현도 충분히 될 수 있는데
대체 어디서 나온 논리인지 저걸 여자의 입지가 높다는 근거의 하나로 쓰는지 모르겠습니다.

그나저나 정말 왜 한국은 남자 성을 같이 안 쓰는지 관련 풍습? 법령? 기원? 같은 게 있나
찾아봐야겠군요.

일(?) 관련 잡설

가끔씩 본인을 다른 사람에게 소개할 때,
번역일을 하고 있다고 하면
(물론 아직 갈 길이 멀고 생업으로 하고 있다 하기에는 부끄럽지만)
“부럽다. 일거리 남으면 저 좀 나눠주세요.”
라고 하는 사람이 대단히 많습니다.

이들의 공통점은
어떤 장르인지, 어떤 지식을 가지고 있어야 하는지,
어떤 툴을 쓰는지 전혀 묻지 않으며
(심지어는 어떤 언어인지도 묻지 않음…)
나는 어떤 언어가 가능하니 번역도 충분히 할 수 있다고
굳게 믿고 있다는 점입니다.

단순히 그 나라 말을 할 줄 안다는 것만으로
번역이란 것에 뛰어드는 행위 때문에
번역시장의 단가와 퀄리티가 점점 낮아지는 게 아닐까 생각도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