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든 냥이는 개냥이가 아닌데…

요즘 아는 사람 몇이 고냥이 분양에 대해 물어보더군요.
인터넷에서도 고양이 키우고 싶은데 좋은 종좀 추천해 달라는 글을 자주 보게 되고요.

저에게 물어봤던 사람들의 요구사항을 종합해 보면

1. 털 안 날릴 것.
2. 혼자 잘 지내는 성격일 것.
3. 하지만 애교는 있었으면.
4. 병원비 안 들 것.
5. 나한테는 개냥이일 것.
6. 강아지같이 훈련시킬 수 있을 것.

대충 이 정도이려나요.
그 때마다 냥이들의 기본적인 습성을 설명하며 “그런 품종 없습니다~”라고 대답하긴 하지만
마치 냥이(를 포함한 동물)을 자기 좋을대로 컨트롤하고 싶어하는,
혹은 컨트롤해야겠다는 인간의 의지를 보는 것 같아 착잡하네요.
한 아가씨는 “인터넷 보니까 개냥이던가? 그런 거 많던데 넌 왜 그래?”라고 들러붙기에
“니가 자식새끼 낳아서 니 취향 100%대로 코디네이트 해 오면 내가 절을 하겠다.”고 대답해 줬습니다.

말 통하는 사람새끼 키우기도 힘든데 동물은 오죽하겠습니까.
그냥 지 하고싶은대로 하게 냅두고 과하면 좀 혼내고 하며 맞춰 사는 거지.

냥이를 키우고 싶어하는 분들,(혹은 동물을)
짐승을 억지로 컨트롤하려 하면 반감을 사고, 그게 주인과 반려동물의 신뢰관계에
좋지 않은 영향을 미치는 것만 사전에 알아 두셨으면 하네요…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