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대입구 지오캣에 있는 아들네미~

오늘 주중인데도 시간을 내서
설대입구앞 지오캣에 탁묘시킨 아들을 보러 갔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손님이 없어서 그런지 다들 제게 몰려옵니다.
미안 난 너희 보러 온 게 아냐.

사용자 삽입 이미지

꺼내서 풀어놨더니 테이블 밑에 숨어서 동태만 살피는 넘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안고 있으니 정말 몸을 사시나무 떨듯 오들오들 떠네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근 한시간 어르고 달래니 좀 나아집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무릎 위의 아들을 몰아내고 대신 제 무릎을 차지한 감기걸린 냥이씨.
사용자 삽입 이미지

시간 들여 빗질하고 몸을 물티슈로 닦아주고 귀청소 해주고 하니 조금씩 릴랙스하네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포즈 바꿔가며 드러 누우심.
사용자 삽입 이미지

데굴데굴…

사용자 삽입 이미지

간만에 보는 편안해 보이는 표정…
오랜만에 제 손도핥아주고 했네요.
하지만 혼자 버려두면 또 딱딱하게 굳어버리고..
사장님 돌아다니시면 딱딱하게 굳어버리고…

제가 조금이라도 더 자주 많이 가서
끌어내서 같이 있으며
적응 시키는 수밖에 없는 것 같네요.
힘내자 고자야!

덧->지오캣 서울대점은 평일에 가야 좋습니다(?)

3 thoughts on “서울대입구 지오캣에 있는 아들네미~

댓글 남기기